Art Coréen, Racine de la Modernité - 한국 현대미술의 근원

전시구분
국외 전시
전시유형
전시기간
2016년 3월14일~3월 31일
전시장소
Musée Adam Mickiewicz(뮈제 아담 미츠키에비츠)
전시내용
가회민화박물관 소장품전
주최/주관
가회민화박물관, 헬리오아트
후원
한국 문화체육관광부, 한국 외교통상부, 프랑스 문화부, 프랑스 외교부, 프랑스 문화원

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상호 교류의 해를 맞아 한국 민화를 프랑스에 선보이는 전시를 3월14일~3월 31일까지 18일간 개최했다. 이번 전시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의 근간이 되는 한국의 전통 민화를 선보였다. 파리 4구에 위치한 아담 미츠키에비츠 박물관내의 전시공간에서 진행됐으며, ‘호표도’, ‘책가도’, ‘화훼도’, ‘모란도’, ‘화조도’, ‘어해도’, ‘산수도’, ‘문자도’ 와 같은 한국의 전통 민화를 병풍, 족자, 액자 등의 형태로 배치했다. 민화는 가회민화박물관 소장품이다. 나머지 공간(구역)에는 한국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여, 관객들이 한국 미술의 과거에서 현재로 이동하는 경험을 할 수 있게 전시를 구성한다. 민화는 풍자와 유머가 담긴 뛰어난 해학적 표현과 장식성이 돋보이는 독창적 미적 감각, 서구 미학 추상주의의 대가 피카소보다도 2세기 앞선 예술적 걸작임에도 불구하고, 현대성을 가득 담은 그 회화적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다.
헬리오아트는작가의 예술성이 자유로이 발휘된 조선시대 최초의 작품화법이자 한국 현대미술의 근간이 된 민화와 2000년대들어 가장 핫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 세계 미술시장을 이끌고 있는 프랑스 파리 한 복판에서 선보여, 한국 미술의 전통과 독특한 작품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.